Month: 3월 2013

56호 백대비경1

오름에는 울림이 있다

  ‘오름이 살아있다’ 詩 오름에는 울림이 있다   오름의 울림은 껍질이 아니라 속살의 가락이다 야성의 혼이 부르는 노래이다 저 한라산정에서 발원하여 심산유곡을 에돌아 흘러 바다에 이르는 유장한 음악이다 시초에 울림이 태어나면서 타올랐을 용암의 불꽃이 내면으로 침잠하여 면면히 있듯이 그것은 정적 속에서 안으로 흘러든다 그리하여 오름의 울림은 잠든 우리 혼을 흔들어 깨운다 끊어질 듯 이어지는 오름과 […]

56호 백대비경3

오름에는 바람이 있다

  ‘오름이 살아있다’ 詩 오름에는 바람이 있다   지난밤의 그 지독했던 바람에 한없이 떨어야 했던 풀잎들의 휘인 모습은 어쩌면 삶에 지친 나 자신의 모습으로 눈에 밟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들꽃은 불평 한 마디 없이 꽃봉오리를 열어 세상을 바라보려 한다 그 삶에의 경건함이 마음의 옷깃을 다시 여미게 한다 오름에서 만나는 돌멩이 하나도 가만히 생각해보면 몇 천 만년의 […]

56호 백대비경2

오름에는 소리가 있다

  ‘오름이 살아있다’ 詩 오름에는 소리가 있다   소멸과 생성을 순환하는 생명의 소리가 있다 사람의 마을에 살면서 알게 모르게 귀에 쑤셔 박힌 소리들이 오름에 오르는 발자국마다 하나씩 하나씩 떨어져 나간다 심장을 졸아붙게 하고 숨을 멎게 하고 눈앞을 깜깜하게 하던 소리의 더께들이 떨어져 나간다 자동차의 급브레이크 소리, TV소리, 한밤중의 불자동차 소리, 냉장고의 콤프렛샤가 돌아가는 소리, 직장의 […]

바람길

[특집] 섬, 바람 그리고 꽃길 – 바람길 (올레20코스)

물빛 곱기로 유명한 김녕 바다 멀리서 풍력발전기가 유유히 돌아간다.   바람길 그 길을 걷다 보면 바람이 우리를 데려다 주리라.   에메랄드 빛 바다와 새하얀 풍력 발전기가 어우러지고 돌담으로 이루어진 마을은 변화무쌍한 바람이 만들어낸 풍경이다. 돌과 여자 그리고 바람이 많아 삼다의 섬이라 불리던 제주. 그 중의 ‘여다(女多)’는 이제 옛말이 되었으니 제주도는 명실공히 ‘돌과 바람이 빚어낸 섬’이다. […]

꽃길1

[특집] 섬, 바람 그리고 꽃길 – 꽃길 (올레16코스)

꽃길 흐드러진 봄날의 절정, 꽃길   연보라색 들꽃이 카펫처럼 펼쳐진 수산 저수지 둑방, 곳곳에서 만나는 샛노란 유채꽃밭, 벚꽃이 하얀 눈처럼 흩날리는 올레 16코스. 봄날의 절정을 온몸으로 느끼고 싶다면 ‘꽃길’ 올레 16코스를 걸어보자. 에메랄드빛 바다와 입맞춤 제주의 봄은 바다에서 시작된다. 겨우내 성난 사자처럼 포효하던 파도가 제법 잔잔해지는 3월 즈음, 제주의 바다는 에메랄드 색으로 옷을 갈아입기 시작한다. 아직 발은 […]

송미화1

온 누리를 정성스레 색칠하다 – 천연염색공예 송미화씨

온 누리를 정성스레 색칠하다 천연염색공예 송미화 씨   숨 가쁜 디지털 시대에 아날로그의 감성이 그리운 오늘날, 모든 과정을 수작업으로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만드는 이가 있다. 천연의 색으로 물들인 원단을 사용하여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들을 만드는 송미화 씨. 한 땀 한 올 지어낸 조각보에는 그녀의 정성과 손맛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천천히, 고스란히, 자연을 담는 천연염색 노란 유채꽃과 […]

3GO여행-4

MS.3GO여행 – 마음의 찌든 때를 털어낸 세탁소 같은 여행

Ms.3GO여행 마음의 찌든 때를 털어낸 세탁소 같은 여행   ‘여행이란 일상에서 영원히 탈출하는 것이 아니다. 새로워진 나를 만나는 통로이며 넓어진 시야와 마인드, 그리고 가득 충전된 에너지를 가지고 일상으로 돌아오게 하는 것이다.’ 안녕 메이 게스트하우스 방명록에 쓰인 여행에 대한 정의는 우리가 떠난 여행에서 얻는 답이기도 했다. 바다 향이 진하게 나는 보목포구에서 소녀 감성을 자극하는 포근한 공천포까지 […]

빅3-1

BIG 3 빅사이즈 음식 열전

      아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좋아하는 피자를 제주의 로컬푸드로 만드는 곳이 있다. 그것도 1미터 크기의 빅사이즈로! 이름부터 제주다운 ‘피자 굽는 돌하르방’은 제주의 옛날 가정집을 개조해서 만든 곳이라 테이블은 8-9개 정도 되는 작은 규모이지만 옹기종기 모여 앉아 피자를 나눠먹기에 안성맞춤이다. 메뉴판에는 돌하르방 피자, 세떠멍 피자, 초네따이, 시에따이, 지실밭, 고배시, 매께라, 닐크랑, 맹마구리, 듬삭, 곤밥 등 […]

7373

철썩철썩 파도소리와 버무려진 빈티지한 컬러유혹 – CAFE 7373

    Cafe 7373의 가장 큰 매력은 카페의 위치다. 해녀들이 많아 마을 이름도 좀녀마을(좀녀는 해녀를 뜻하는 제주어)인 법환동 포구에 자리한 카페는 바다를 지척으로 바라보고 있다. 카페 전면이 모두 통유리로 되어 있어 바다가 한눈에 들어온다. 바다위에 떠있는 범섬, 호도(虎島)라고도 하는 섬은 호랑이가 웅크리고 있는 모습 같아 붙여진 이름으로 이름 때문이 아니라도 깎아지른 바위절벽으로 이루어진 섬은 보기에도 […]

삼의악오름1

외강내유(外剛內柔)의 매력! 삼의악오름

정상에서 바라본 한라산 전망, 가까이 다가오는 한라산 백록담과 그 아래 매끈하게 뻗어 내린 능선의 모습이 눈과 가슴을 씻어 내릴 듯이 시원스럽다. 아침에는 골짜기와 산체의 모습이 더욱 선명하게 보인다.   5.16도로를 타고 제주시를 벗어나 한라산 방향으로 가다보면 우뚝 솟아 위용을 자랑하는 오름이 보인다. 오름 분화구 남쪽에 샘이 솟아나고 있어서 새미오름이라 불리는 오름이다. 한자표기로 삼의악(三義岳), 삼의양악(三義讓岳), 삼의양오름으로 불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