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filed under: 야생화

야생화메인

순수美, 야생화와 함께 떠나는 제주 봄여행

    제주도에서 볼 수 있는 복수초는 잎이 가늘게 갈라지는 세복수초이다. 3월 20일경부터는 노란 황금색 꽃과 초록의 풍성한 잎이 어우러진 세복수초가 군락을 이루며 피어 숲을 환하게 밝힌다.   세상살이가 바쁘다. 여행은 쫓기는 생활에 여유의 한 점을 찍음이다. 그 여유가 자연의 순수함이 가득한 야생화 꽃밭에서 이루어진다면 얼마나 아름다울까. 봄이 시작되기 전 겨울 끝자락의 숲은 황량하기 그지없다. […]

야생화_1

난들의 향연이 벌어지는 여름날 숲

난들의 향연이 벌어지는 여름날 숲   가장 진화한 식물, 난초의 오묘함을 품고 있는 제주의 숲은 비밀스럽다.   장대비처럼 비가 쏟아지는 장마철이 지나면 진짜배기 여름이다. 습습한 기운은 덜하고 쨍한 하늘과 그야말로 작열하는 태양에 사람도 꽃도 맥을 못 출 지경이다. 이때쯤 제주의 난초류는 제세상이다. 난초는 동양화의 사군자인 매난국죽(梅蘭菊竹) 즉 매화와 난초, 국화와 대나무의 하나로 깊은 산골짜기에서 홀로 은은한 […]

봄_야생화1

해안에서 한라산정으로… 그렇게 봄이 달린다.

  해안에서 한라산정으로… 그렇게 봄이 달린다.   섬에 대한 그리움을 간직한 자들에게 제주의 봄노래는 그 얼마나 강력한 유혹인가.   도시에선 여인의 옷차림에서 가장 먼저 봄을 느낀다. 때 묻지 않은 천연의 섬, 제주에서는 오름과 한라산 자락, 바닷가 돌틈에 피어난 들꽃으로 봄이 왔음을 알게 된다. 잔설이 가시지 않은 오름에서 봄꽃이 고개를 내밀기 시작하여 어느새 春香을 홑뿌리며 바닷가를 누비다가 […]

봄야생화1

꽃향기 가득한 봄의 기록

      추운 겨울을 넘기고 복수초를 시작으로 들꽃들이 한창이다. 2월에 피기 시작했던 복수초와 변산바람꽃은 3월이 되면서 이미 절정을 넘겼고 분홍색, 흰색 새끼노루귀가 제주의 숲을 점령했다. 들꽃들은 나무가 잎을 달기 전에 서둘러 꽃을 피우고 결실을 해야 한다. 나뭇잎이 햇빛을 가리기 시작하면 양분을 만들지 못하고 곤충들도 찾지 않기 때문이다. 숲속에서 시작된 들꽃은 햇볕이 잘 드는 제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