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osts tagged: Vol. 40

40호 백대비경

바람이 소리쳐 울다

    바람이 소리쳐 울다 가슴에 선명하게 남은 바람의 슬픔 바람이 우니 나도 운다   섬은 바다를 가르고 태어났다 바다 한가운데서 붉은 불기둥이 솟구치고, 바람은 어딘가에서 이 땅의 탄생을 지켜보았을 테다 뜨거운 쇳물이 흘러흘러 바다를 만나 서서히 굳어지고, 설문대할망이 떨어뜨린 흙더미를 바람이 이리저리 흩어놓아 더 재미나진 섬이다 베이고 할퀸 상처투성이 사람들을 지켜보며 많이도 울었다 바람은 […]

멜1

제주의 멜을 꼬릿꼬릿한 멸치와 비교하지 말라.

  멜이 뭐냐고요? 제주의 멜을 꼬릿꼬릿한 멸치와 비교하지 말라.   생멸치, 그것도 오동통하게 살이 오른 큰 멸치로 멜을 이용한 각종 요리들은 제주사람들이 즐겨 먹는 음식 중의 하나이다. 멜의 변신이 얼마나 다채로운지 알아보자.       멜은 흔히 보는 멸치 중에서 국물 내는 용도로 쓰이는 멸치보다 비슷하거나 큰, 한마디로 씨알이 굵은 멸치를 일컫는다. 제주에서는 멜을 이용하여 […]

고등어회1

모슬포식 고등어회

고등어 하면 떠올랐던 음식! 이제는 바꿔라, 부드러운 감칠맛의 고등어회로~ 어린 시절, 늘 밥반찬으로 먹었던 고등어. 최근 고급횟감으로 새롭게 각광받다.     모슬포식 고등어회   촉촉한 고등어회와 고소한 밥알을 감싸는 김의 담백함~ 별미 고등어회에 홀딱 빠지다. 사방이 바다인 제주, 다른 지역보다 바닷물고기의 싱싱함을 담아낸 음식이 다양할 수밖에 없다. 싱싱 바다천국 제주에서도 특별한 맛의 명소, 유일한 고등어회전문점을 소개한다.     […]

영주산1

두 팔 벌려 반겨주는 어머니 품 같은 형세, 영주산

두 팔 벌려 반겨주는 어머니 품 같은 형세, 영주산 그 품에 안기는 영주산 안자락은 봄볕 따스한 날의 안온함이요. 바깥 자락은 바람 잘 날 없는, 채 떠나지 못한 겨울의 뒷자락이다.   영주산은 멀리서 보면 가부좌한 어르신의 중후함으로 다가오고, 오름 입구에서 보면 어머니가 두 팔 벌려 반겨 주는 듯 편안함이 느껴진다. 그 형세가 듬직하여 어느 방향에서 보아도 눈길을 사로잡는 영산(靈山)의 […]

오메기술1

오메기술

  시큼, 달보드레, 씁쓰름, 떨더름한 맛의 제주 전통 곡주! 오메기술     차좁쌀, 누룩이 한라산에서 내려온 맑은 물과 궁합을 맞춰 술 향기 풀풀 날리며 익어가는 오메기술은 실로 제주적이라 아니할 수 없다. 제주 전통주인 오메기술은 흔히들 먹는 막걸리와 농민의 시름을 덜어주는 곡주라는 점에서는 그 태생이 같다 할 수 있지만 차좁쌀이 주재료로 들어가는 점이 다르다. 그리고 제주의 한라산에서 […]

삼승할망1

잉태의여신, 삼승할망

잉태의여신, 삼승할망 과연 제주의 진짜 삼승할망은 동해용왕 딸인가, 명진국 딸인가? 호로자식같은 동해용왕 딸, 그가 잉태한 아이들도 그 모양이더니만새롭게 삼승할망이 된 똑똑하고 착한 명진국따님아기는 제대로 아이들의 잉태를 주관하더라   이 세상에 아기들의 생명을 가져 온 것은 원래 동해용왕따님 아기였다. 먼 옛날 동해용왕과 서해용궁부인이 결혼했으나 아이가 태어나질 않았다. 후사를 걱정한 두 부부는 옥황의 석불님에게 기원하여 귀여운 딸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