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대비경

옥빛으로 그려낸 제주바다

백대비경3

옥빛으로 그려낸 제주바다

바다가 투명한 쪽빛 물이 들었다.

하늘이 해사하게 열리던 날이다.

카약을 타는 이들의 웃음소리가

공기를 뚫고 예까지 들린다.

일렁이는 물결 따라 여행의 짧은 순간을

아낌없이 즐기는 사람들이

바다 그림에 점을 찍는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바다의 검은 빛은

제주섬의 탄생 비화를 전하는 바위와 돌들.

바다의 무늬다.

머물다 떠나는 이들의 삶의 결이

차곡차곡 쌓여 쪽빛의 바다를 완성하는

이곳은 한담 바닷가

아이러브제주도장


에디터 / 황정희

사진 /  백종훈


제주여행매거진 <아이러브제주>에 실린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사전 동의 없이 무단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6 Comments

  1. Frankwax says

    I’m fervid to pay out my thoughts on the up to date website! The plan is smooth and in, instantly capturing my attention.
    Navigating with the comfort the pages is a lead-pipe cinch, thanks to the understandable interface.
    The tranquillity is edifying and captivating, providing valuable insights and resources.
    https://nanneesplace.forumotion.com/u47contact
    I be aware the attention to group specifically and the seamless integration of features.
    The website sincerely delivers a gargantuan consumer experience.
    Whether it’s the visually appealing visuals or the well-organized layout, caboodle feels familiarly ruminating out.
    I’m impressed at in the travail see to into creating this dais, and I’m looking foremost to exploring more of what it has to offer.
    Wine up the fictive being don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