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대비경

서럽지 않은 꽃은 없다

백대비경2-2

 

나는 꽃이거늘 그들은 검질이라 부른다.

잡초라 밟히고 뭉개지는 설움을 안다.

내 이름은 분홍빛 ‘등심붓꽃’이고

옆 친구의 이름은 노란색 ‘양지꽃’이다.

예뻐서 꺾이는 것은 꽃이고

밉다고 잘리는 존재는 잡초인가.

둘 다 서럽기는 매한가지다.

 

한 떨기로 피어나고 사라지는 짧은 생이다.

사람에 비하면 그렇다고 느껴진다.

오백 년을 사는 나무를 떠올리면

사람의 삶 또한 짧은데

다들 자기 앞가림하기도 바쁜 지

작은 꽃, 큰 나무에 눈길 한번 줄 여유가 없다.

사람이 없으니 꽃도 잡초도 흥에 겹다.

 

 

아이러브제주도장


에디터 / 황정희

사진 /  오진권


제주여행매거진 <아이러브제주>에 실린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 받습니다. 사전 동의 없이 무단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